전체메뉴
박지원 “靑 청문회 없이 조국 임명할 것…한국당 제 꾀 넘어가”
더보기

박지원 “靑 청문회 없이 조국 임명할 것…한국당 제 꾀 넘어가”

뉴시스입력 2019-09-04 12:46수정 2019-09-04 12: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명 강행 정치적 부담 따르겠지만 기차는 갈 것"
"검찰이 진실 규명할 것… 수사 지켜보는 방법밖에"

박지원 제3지대 구축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 의원은 4일 국회에서 인사청문회 없이 조국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임명이 강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더라도 (조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을 본업으로 하고 계신다”며 “대통령으로서는 더 이상 시빗거리를 주는 것보다는 임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문회를 거치지 않고 장관 임명을 강행할 경우 뒤따르는 정치적 부담에 대해서는 “한국당이 계속해서 중대 결심을 하겠다, 장외투쟁을 한다 등 많은 공격이 있다”며 “부담은 되겠지만 기차는 갈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지난 2일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 개최에 대해서도 “민주당이 판을 깔아줬고 한국당은 당했다”며 “한국당이 제 꾀에 넘어간 것”이라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만약 청문회를 했으면 한국당이 훨씬 유리한 고지를 점령할 수 있었다. 처음부터 청문회에서도 어머니, 부인, 딸은 증인 채택을 하지 말고 그렇게 했으면 민주당에서 받아들였을 건데 무리하게 어머니, 부인, 딸 하다가 이제 청문회 못하겠다 하니까 1~2시간 전에 해서 기회를 놓쳐버렸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진실을 규명해줄 것은 민주당도 한국당도 아니다. 오직 검찰밖에 없다”며 “검찰은 신중하게 하겠지만 사안의 중대성으로 봐서 (수사 결과는) 빨리 나오리라고 본다. 현재 방법은 검찰수사를 지켜보는 방법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검찰의 가족 수사 전망에 대해서는 “누구도 예측을 하는 건 어렵다”면서도 “딸의 진학을 위해 자신의 부인이나 교수가 개입을 했다 하면 굉장히 도덕적 부담이 있다. 사모펀드나 웅동학원 등에 대해서는 부담은 있겠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국민의 민심이다. 민심을 이기는 정치는 없다”고 답했다.

이날 한국당에서 증인 채택을 양보해 청문회가 개최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건 안 된다. 이미 송부서를 보내라 대통령께서 하고 나흘밖에 말미를 안 줬다”며 “그렇기 때문에 한국당은 제 꾀에 제가 빠져버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