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야 원내대표, 조국청문회 ‘막판 협상’…오후 2시 재회동
더보기

여야 원내대표, 조국청문회 ‘막판 협상’…오후 2시 재회동

뉴스1입력 2019-09-04 12:27수정 2019-09-04 12: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 만나고 있다.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으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때문에 경직된 정국을 풀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19.9.4/뉴스1 © News1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4일 회동을 갖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실시 여부와 관련한 막판 협상에 나섰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논의한 결과 오후 2시 각당의 최종 입장을 정리해 다시 만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6일까지 재송부해 줄 것을 요청한 상황에서 여야가 이날 중 극적으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실시에 합의할 지 주목된다.

여야 모두 청문회가 무산되는 것에 큰 부담을 안고 있는 상황에서 이틀 간의 여유가 생긴 만큼 타협점을 찾게 된다면 청문회를 여는 게 불가능하지 않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후 2시 다시 한 번 회동하기로 했다”며 “아직 여러가지 의견 조정 중이고 일단 저희가 6일까지 기간을 어떻게 사용할지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각당의 최종 입장을 정리해서 만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후 2시에 다시 만나 최종적인 입장을 확인하기로 했다”며 “더 자세한 이야기는 드릴 수 없으니 양해바란다”고 했다.

한편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을 향해 조건없는 청문회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야당은 자료요청 및 증인채택과 관련한 최소한의 시한을 확보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