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몸집 키우는 태풍 ‘링링’…토요일 새벽 4~5시 제주 최근접
더보기

몸집 키우는 태풍 ‘링링’…토요일 새벽 4~5시 제주 최근접

뉴스1입력 2019-09-04 10:48수정 2019-09-04 1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 진로도.(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한반도 쪽으로 북상하고 있는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7일 새벽 제주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철저한 대비가 요구되고 있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현재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4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로 북동진하고 있다.

현재 강도 ‘중’의 소형 태풍인 ‘링링’의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강풍반경은 270㎞, 최대 풍속은 시속 104㎞다.

‘링링’은 점차 몸집을 키우며 5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340㎞ 부근 해상을 지날 때 중심기압 970hpa, 최대풍속 시속 126㎞, 강풍반경 350㎞으로 강도가 강한 중형 태풍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링링’은 7일 새벽 4~5시 제주도 서쪽 약 130~140㎞ 부근 해상까지 올라오면서 제주에 최근접할 전망이다.

이후 7일 오전 9시 목포 서쪽 약 80㎞ 부근 해상을 지나 한반도를 관통한 뒤 8일 오전 9시 북한 청진 서북서쪽 약 50㎞ 부근 육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6일과 7일 제주도에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매우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며 “비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또 “해상에서도 5일 오후에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시작으로 6일 낮에는 제주도 앞바다에도 바람이 매우 강해지고 물결이 매우 높아지겠다”며 “풍랑특보와 태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으니 안전사고와 침수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