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임명 반대 51.5% vs 찬성 46.1%...오차범위 격돌
더보기

조국 임명 반대 51.5% vs 찬성 46.1%...오차범위 격돌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4 10:39수정 2019-09-04 10: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리얼미터 제공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에 대한 국민 여론 조사에서 찬반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리얼미터는 3일(조 후보자 기자간담회 이튿날)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3차 국민여론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반대 51.5%, 찬성 46.1%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반대 여론이 50% 중반에서 초반으로 감소한 반면, 찬성은 40%대 초반에서 중반으로 증가하며 찬반 격차가 오차범위(±4.4%p) 내인 5.4%p로 좁혀진 것이다.

앞서 지난달 28일(검찰 압수수색 이튿날) 1차 조사에선 반대 54.5%, 찬성 39.2%로 반대가 15.3%p 높았다가 30일(유시민 이사장 방송 인터뷰 이튿날) 2차 조사에선 반대 54.3%, 찬성 42.3%로 나타나 찬반 격차가 12.0%p로 감소했다.

주요기사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 시청 여부에 따라 찬반 여론이 상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시간이나 다시보기로 직접 시청한 응답자 층에서는 찬성 53.4%, 반대 45.7%로 찬성이 반대보다 7.7%p 높게 나타났다. 직접 시청하지 않은 응답자 층은 찬성 35.6%, 반대 60.0%로 반대가 찬성보다 24.4%p 높았다.

세부 계층별로는 서울·충청권, 대구·경북(TK), 부산·울산·경남(PK), 20대·50대·60대 이상, 남성, 보수·중도층,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 무당층에서 반대 응답이 절반을 넘거나 대다수로 집계됐다. 반면 호남, 30대, 진보층,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찬성이 절반 이상이거나 대다수였다. 경기·인천, 여성, 40대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한편 찬성 응답은 2차 조사에 비해 서울·경기·인천·충청·TK·PK, 20대·50대·60대 이상 등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 남성·여성, 진보·중도·보수층,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무당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호남, 40대,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감소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8767명에게 접촉해 최종 501명이 응답을 완료, 5.7%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