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횡령·성폭행 의혹’ 정종선 축구감독, 구속심사 출석…“나는 떳떳하다”
더보기

‘횡령·성폭행 의혹’ 정종선 축구감독, 구속심사 출석…“나는 떳떳하다”

뉴시스입력 2019-09-04 10:11수정 2019-09-04 13: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횡령 등 의혹을 받고 있는 정종선(53)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이 4일 자신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정 전 회장은 ‘성폭행 혐의는 전혀 사실이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네”라고 짧게 답한 뒤 법원으로 들어갔다. ‘성폭행 피해자가 다수인 것 맞느냐’, ‘아들이 코치로 일할 때 월급도 운영비에서 준 것이 맞느냐’는 등 다른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낮 12시30분께 심사를 마치고 법정을 나선 정 전 회장은 “모든 혐의에 대해 소명했다”면서 “성폭행 혐의는 전혀 인정하지 않는다”며 다시 한번 성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이어 ‘아들이 코치로 일할 때 월급을 운영비에서 지급한 것 맞느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아들은 당시 강사였고 그것은 코치가 아니라 아르바이트였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정 전 회장은 경찰 호송차에 오르기 전 ‘학부모와 제자들에 대해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 “나는 떳떳하고 제자들도 알고 있으니까. 모든 수사가 끝나고 난 뒤에 이야기하겠다”고 말한 뒤 법원을 떠났다.

이날 정 전 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12시30분까지 약 두시간동안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됐다. 정 전 회장의 구속 여부는 이날 저녁이나 밤께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경찰은 정 전 회장에 대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과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 전 회장은 과거 서울 언남고에서 선수들을 지도할 때 학부모들로부터 돈을 챙겼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일부 학부모 사이에서는 그가 성폭행을 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경찰은 정 전 회장을 대상으로 소환 조사를 벌이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대한축구협회(KFA)는 지난달 12일 정 전 회장에게 직무정지 처분을 내리고 같은 달 26일 그를 영구제명 조치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