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손학규 “청문보고서 재송부? 청와대가 무상식 범하나”
더보기

손학규 “청문보고서 재송부? 청와대가 무상식 범하나”

뉴시스입력 2019-09-04 10:04수정 2019-09-04 10: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방적 해명 자리가 청문회 대신할 수 없어" 비판
"부인이 검찰 수사 받는데 장관이 어떻게 검찰 지휘하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4일 청와대가 국회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한 데 대해 “인사청문회가 열리지도 않았는데 이런 무상식을 청와대가 범한다는 것인가”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일방적인 해명 자리가 국회법 인사청문회 자리를 대신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는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해 국민 분열을 가속화했고 집권여당은 조국을 임명하기 위해 국회 권위를 버렸다”라며 “지난 2일 있었던 기자간담회는 법과 절차, 국민을 무시한 국회 유린행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각종 의혹에 대해 몰랐다는 대답만 돌아올 뿐이었다. 국민 분노만 가중시켰다”라며 “청와대 수석들은 조 후보자는 성실히 대답했고 해소하지 못한 부분이 없다, 본인이 아는 범위 하에서 대답했다고 했다. 여당 지도부도 적지 않은 의혹이 해소됐다고 판단한다고 강변했다. 참으로 듣지 못할 소리를 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주요기사

한국당을 향해서도 “청문회 무산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라며 “지지자 결집을 위해 장외투쟁만 고집하며 보이콧 움직임을 보였고 여당이 청문회를 건너뛸 빌미를 제공했다. 심지어 여의도에서 한국당이 청문회를 원하지 않고 조국 임명을 바란다는 말까지 돈다”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또 “검찰 압수수색이 조국 부인까지 확대됐다”라며 “부부 일심동체라고 한다. 장관 부인이 검찰 수사를 받는데 장관이 어떻게 검찰을 지휘할 수 있나. 형식이야 본인 사퇴겠지만 결심은 대통령의 몫이다.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나라를 위해 결단해 달라”라고 요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