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재무부, 2년간 北 개인 67명·회사 80곳 제재했다
더보기

美재무부, 2년간 北 개인 67명·회사 80곳 제재했다

뉴스1입력 2019-09-04 09:54수정 2019-09-04 09: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지난 2017년 8월11일 보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2371호에 반발하는 정부성명 지지 군인집회 모습 . (노동신문) 2017.8.11/뉴스1

미국이 지난 2년동안 대북제재 대상으로 개인 67명과 회사 80곳을 지정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4일 보도했다. 제재 대상이 가장 많이 지정된 나라는 북한이였고 중국이 그 뒤를 이었다.

보도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북한이 제6차 핵실험을 감행한 2017년 9월3일 이후 여태까지 20차례에 걸쳐 대북제재 대상을 발표했다.

이 중 북한 국적 개인은 전체의 60%가 넘는 41명이었고, 북한 회사는 전체의 약 절반에 해당하는 44곳이 제재를 받았다.

다만 작년 6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정상회담 뒤에는 북한인 또는 북한 기업에 대한 제재 대상 지정이 확 줄어들었다.

주요기사

싱가포르 회담 뒤 제재 대상이 된 북한 국적 개인은 7명, 북한 회사는 2곳에 불과하다. 이는 북한과의 원활한 비핵화 협상을 감안한 조치로 보인다고 VOA는 설명했다.

북한 다음으로 제재 대상이 많은 국가는 중국으로, 2년간 중국인 14명 중국 회사 19곳이 미 재무부 제재 대상에 올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