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조국 청문회, 文정권 단두대 될 게 두려운 것 아닌가”
더보기

황교안 “조국 청문회, 文정권 단두대 될 게 두려운 것 아닌가”

뉴시스입력 2019-09-04 09:38수정 2019-09-04 09: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답변 엉터리로 드러나면서 추가 의혹 줄줄이 나와"
"조국 임명하면 상상하기 어려운 엄청난 저항 직면할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4일 여야 협상 난항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않고 있는 것과 관련, “청문회 자리가 조국 사퇴 현장이 될 뿐만 아니라 이 정권의 단두대가 될 것이 두려운 것 아닌가”라고 쏘아 붙였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다. 그러더니 정말로 온국민이 해괴한 경험을 계속하고 있다”며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온갖 부정과 비리로 검찰의 전방위 압수수색을 받고 있다. 역대 어느 정권에서도 경험 못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런데도 여당은 온갖 꼼수로 청문회를 무산시키고 수사받을 조국에 ‘셀프 변명쇼’를 열어줬다”며 “여당이 국회 내규는 물론 청탁금지법까지 위반하면서 조국을 위해 국회 회의실을 내줬다. 정상 국가라면 경험할 수 없는 일 아닌가”라고 개탄했다.

황 대표는 “그렇게 위법 행위로 급조된 기자간담회에서 조국은 ‘나는 몰랐다’를 50번 외쳤다”며 “사모펀드 뭔지 몰랐다, 딸 논문도 몰랐다, 딸 출생신고를 빨리한 이유도 모르겠다고 하니 딸의 이름은 제대로 알고 있느냐는 헛웃음 나는 이야기하는 분도 생겨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그는 “게다가 조국 답변은 엉터리로 드러났고 추가 의혹이 줄줄이 나온다”며 “가족펀드, 사학비리, 딸 논문·장학금 등 구체적인 비리와 범법 정황들이 계속 터져나오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결국 이 정권이 왜 악착같이 청문회를 무산시키려 하는지 그 이유가 분명히 드러났다. 국민들이 이제 그 검은 속내를 명확히 알게 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과 무슨 특수관계라 기어코 법무 장관으로 임명하려 하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조국을 임명하면 상상하기 어려운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그 길이 정권 몰락을 자초하는 마지막 내리막길이 될 것으로 엄중 경고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범법자’ 조국의 실체를 밝혀갈 것”이라며 “분노한 국민과 가장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지 않을 수 없다. 문 대통령은 조국 지명을 철회할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강력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