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출 늘어난 저축은행, 상반기 최대 순이익
더보기

대출 늘어난 저축은행, 상반기 최대 순이익

장윤정 기자 입력 2019-09-04 03:00수정 2019-09-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9개銀 6.3% 증가한 5966억 국내 저축은행이 대출 확대로 이자이익이 늘어남에 따라 올 상반기 역대 최대 규모의 순이익을 거뒀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1∼6월) 국내 79개 저축은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3%(355억 원) 늘어난 5966억 원의 순이익을 냈다. 총여신 역시 올해 6월 말 기준 60조9000억 원으로 지난해 말(59조2000억 원)보다 2.9% 늘었다.

건전성 지표는 개선됐다. 저축은행의 총여신 연체율은 4.1%로 지난해 말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그러나 기업대출 가운데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2018년 말 4.0%에서 올해 6월 말 4.4%로 높아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저축은행의 총자산·여신이 증가세”라며 “단 개인사업자대출은 최근 들어 연체율이 늘고 있어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주요기사
#저축은행#대출 확대#상반기 최대 순이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