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9경기 36회 우승’ 정종진 막을 자 누구냐
더보기

‘39경기 36회 우승’ 정종진 막을 자 누구냐

정용운 기자 입력 2019-09-04 05:45수정 2019-09-04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기 정종진-21기 황인혁-21기 성낙송-18기 신은섭-21기 정하늘(왼쪽부터).

■ 경륜 슈퍼특선반 5인방 중간점검

21기 황인혁, 정종진 대항마 떠올라
스포츠동아배 우승 신은섭 기세등등
정하늘 체력 장점·성낙송 연대 절실


경륜 슈퍼특선반 선수들의 자존심 대결이 뜨겁다. 올해 지금까지 열린 대상경륜 우승 트로피도 모두 이들 차지였다. 빅매치 결승은 그날 슈퍼특선반 선수들의 개인 컨디션과 얼마만큼의 연대세력을 등에 업고 경기를 펼치느냐에 따라 우승 향방이 달라졌다. 그만큼 기량 차이가 거의 없다. 슈퍼특선반 5인방의 활약상을 중간점검하며 남은 하반기 경륜 판도와 그랑프리 대상을 예측해본다.

● ‘절대강자’ 정종진(20기, 32세)

관련기사

시즌 39경기에 나서 무려 36회나 우승했다. 그중 두 번의 대상 트로피도 들어올렸다. 우승 못한 세 번은 이현구, 성낙송에게 각각 한 번씩 일격을 당한 것과 왕중왕전에서 긴 거리 승부에 나섰다가 황인혁에게 우승 트로피를 내어준 경우다. 하지만 리벤지 매치라 할 수 있는 부산시장배 대상경륜에서 황인혁을 물리치고 자존심을 회복했다. 큰 이변이 없는 한 상승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 ‘상반기 왕중왕’ 황인혁(21기, 31세)

올해 정종진의 대항마로 급부상하고 있다. 상반기 왕중왕이란 타이틀과 함께 상승세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일반경주에서는 자신의 의지로 후착을 정하는 여유까지 보이고 있다. 황인혁을 앞세운 충청권 젊은 신진세력(황준하, 양승원, 조주현 등)이 급부상하고 있어 만약 수도권과의 연합이 깨진다고 해도 언제든지 독자노선을 택할 가능성도 있다.

● ‘혈혈단신’ 성낙송(21기, 29세)

반바퀴 결정력이 탁월한 성낙송은 혼자서 수도권 강자들과 맞서 싸우고 있다. 그래서 혼자 힘이 부치는 모습도 보인다. 올해 다섯 번의 대상경륜에 출전해 모두 결승까지 올랐으나 한 번도 입상권에 들지 못했다. 유독 큰 경주에 약하다는 징크스도 있고 연대세력이 없어 단순한 작전을 펼치다 다른 선수들에게 당하고 있다. 계속된 작전 실패로 자신감마저 잃는다면 슬럼프로 이어질 수 있어 경상권 동료들의 도움이 절실하다.

● ‘위풍당당’ 신은섭(18기, 32세)

양대 산맥인 정종진과 황인혁이 빠졌던 하반기 첫 빅매치 스포츠동아배 대상 경륜에서 우승했다. 정종진과 함께 편성된 경주에서는 대부분 후미 마크에 만족하는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택했는데, 현재 기세라면 이제는 과감한 작전을 구사할 가능성도 엿보인다.

● ‘신흥강호’ 정하늘(21기, 29세)

올해 들어 유독 대상 우승과 인연이 없다. 대상 결승에서 3착 2번, 2착 1번을 기록한 것이 전부다. 3연패에 도전했던 왕중왕전에서는 7착에 머물렀다. 하반기 첫 시합에서 낙차를 당하며 아찔한 모습을 보여줬지만 빨리 극복한 정신력은 높이 살 만한다. 자기 관리가 철저하고 슈퍼특선반 중 나이가 가장 적어 체력적인 우위를 활용하면 하반기 대상 경륜에서 만년 2인자란 이름표를 떼어낼 것으로 평가된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