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H, 주거약자에 벽걸이 에어컨 1300대 지원
더보기

LH, 주거약자에 벽걸이 에어컨 1300대 지원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9-03 19:19수정 2019-09-03 1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폭염에 취약한 저소득 주거약자를 위해 ‘수선유지급여사업’을 통해 벽걸이 에어컨 1300대를 지원했다고 3일 밝혔다.

수선유지급여사업은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주거급여 대상자의 낡은 주택 개량을 지원하는 제도다. 주거급여 전담기관인 LH가 국토부와 시·군·구로부터 주택조사와 주택개량사업을 위탁받아 시행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해당주택 지붕개량부터 화재안전 공사까지 최저 주거기준에 적합한 유지보수를 시행한다. 올해는 2만 가구를 계획하고 있다.

이번 사업 설치대상은 수선급여 수급권자 중 에어컨이 설치돼 있지 않은 장애인, 고령자 가구다. 에어컨이 설치돼 있는 경우에도 노후도, 작동상태 등을 점검해 재설치도 가능하다.

주요기사

LH는 지난 8월말까지 1300호의 주택에 설치를 완료했다. 에어컨 설치에 따른 전기료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LED 전등교체와 단열 보완공사도 병행했다.

수선유지급여 관련 상담은 신청자 주민등록 주소지의 읍·면·동 주민센터 또는 주거급여콜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LH 관계자는 “매년 여름마다 더위로 힘들어 하는 어르신들 및 장애인들이 이번 에어컨 설치 지원을 통해 건강하고 쾌적한 여름을 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