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조국 임명 강행하면 사퇴하는 날까지 의혹 찾아낼 것”
더보기

나경원 “조국 임명 강행하면 사퇴하는 날까지 의혹 찾아낼 것”

뉴스1입력 2019-09-03 17:47수정 2019-09-03 17: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후보자의 거짓! 실체를 밝힌다’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 9.3/뉴스1 © News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청와대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이 강행한다면, 사퇴하는 그날까지 의혹을 찾아내겠다. 국민들의 저항과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조국 후보자의 거짓! 실체를 밝힌다’기자간담회 마무리 발언을 통해 “조 후보자가 어제 오늘 변명을 중심으로 말씀드리다 보니 모든 의혹들이 위선적이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사모펀드와 웅동학원 의혹 부분은 위선적인 것을 넘어 위법적이다. 이 자리에서 사모펀드에 대해서는 10분의 1도 말 안했다”며 “이 사건은 검찰 수사가 진행되면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 후보자가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국론 분열은 물론 불필요한 논쟁이 계속되는 것은 국력이 소비되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며 “조 후보자가 빨리 그만두는 것이 이 모든 것을 해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나 원내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증인 채택 없는 청문회 실시 가능성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에서 어떠한 제안도 받지 않았다. 다만 이런 상황에서 증인 출석을 강제할 수 없다”며 “청와대가 재송부 요청으로 3일을 기한(오는 6일)으로 정한 것은 임명을 강행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민주당의 제안이 온다면 (청문회 개최 여부를) 논의할 여지는 있다”고 덧붙였다.

향후 전략에 대해서는 “국민과 함께하는 투쟁을 할 수밖에 없다”면서도 정기국회 보이콧 등 구체적이 내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