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靑 청문보고서 재요청에 “기어이 조국 임명 강행”
더보기

한국당, 靑 청문보고서 재요청에 “기어이 조국 임명 강행”

뉴시스입력 2019-09-03 17:42수정 2019-09-03 17: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처벌될 지 모르는 조국 임명 강행은 국민 배신"
"민주당, 잘못된 길 가는 대통령 망가뜨리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3일 청와대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6일까지 재송부하라고 요구한 것에 대해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기어이 강행하려 한다”며 규탄했다. 한국당은 증인채택과 소환을 위해 청문회 개최까지 최소 5일 이상을 보장해달라고 요구해왔지만 이번 결정으로 사실상 증인 소환이 어려워졌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편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미리 짜인 각본에 따라 법이 정한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마저 무시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은 오늘 조 후보자의 부인이 재직하는 동양대 사무실까지 압수수색했다”며 “문재인 정권이 임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끄는 검찰이 이 정도까지 수사를 하는 것은 범죄 소명에 자신이 있기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후보자 가족은 물론 조 후보자 본인마저 검찰 수사를 받고 처벌될 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면서도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대통령의 미필적 고의에 의한 국민 배신이 될 것”이라며 “법률가 출신 대통령이 이래서야 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민주당은 대통령이 잘못된 길을 가면 막아야 할 텐데 오히려 나서서 대통령을 망가뜨리고 있다”며 “대통령도, 나라도 망치는 간신의 길을 걷고 있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민주당은 역사와 국민 앞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며 “청와대와 민주당은 국민의 분노와 울분을 지나가는 소나기로 착각하지 마라. 분노한 민심의 ‘폭풍’이 기다리고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 공직후보자 6명의 청문보고서를 오는 6일까지 보내달라고 국회에 다시 요청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