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간담회 놓고 여야…“의혹 해소” vs “국회 유린”
더보기

조국 간담회 놓고 여야…“의혹 해소” vs “국회 유린”

뉴시스입력 2019-09-03 16:48수정 2019-09-03 16: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與 "국민 판단 구할 것…장관 자질·비전도 확인"
한국당 "거짓말 쇼·사기극" 등 비난·조롱 쏟아내
바른미래·정의 "오늘이라도 청문회 열어야"
대안정치 "자해행위", 평화당 "간담회 자체가 특혜"

여야는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기자간담회와 관련해 엇갈린 평을 내놓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해 소상히 해명이 됐다고 강조했고, 야권은 “셀프 청문회”“국회 유린” 등 부정적 평을 쏟아냈다.

민주당 의원들은 나아가 청문회를 열지 못한 것을 자유한국당 책임으로 돌리면서 간담회 개최의 명분을 삼기도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무제한 기자간담회를 통해 후보자의 시간을 활용했고 많은 의혹과 관련해 비교적 소상히 해명했다”며 “민주당은 적지 않은 의혹이 해소됐다고 판단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따라 국민들의 판단을 구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 원내대표는 “후보자의 기자간담회가 국회 청문회를 대신할 수는 없다”면서도 “그러나 지금까지 청문회를 가로막은 것은 제1야당인 한국당”이라고 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그동안 한국당과 언론을 통해 무차별하게 제기됐던 의혹들이 상당 부분 해소됐고 법무장관의 자질과 사법개혁에 대한 비전도 확인됐다”고 자평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한국당은 민주당의 대승적 결단과 양보를 악용해 비윤리적·패륜적인 가족 증인 채택 요구를 앞세우며 정상적 청문회 진행을 가로막았고 어제가 청문회 법정시한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뻔뻔스럽게 청문회 연기를 주장했다”며 “한국당의 정치공세로 정상적 청문회 진행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조 후보자가 직접 언론 및 국민과 마주하는 자리 갖는 것은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의원은 야권의 ‘셀프 해명’ 지적에 “원래 셀프 해명하려고 한 것”이라며 “일방적인 의혹 제기에 대해서 본인이 충분히 국민에게도 소명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해서 만들어진 기회고 결국 판단은 국민이 하실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반면 한국당은 간담회를 깎아내리는 ‘능멸콘서트’, ‘사기극’, ‘거짓말 쇼’, ‘연예대상감’, ‘오리발’, ‘감성팔이’ 등 비난·조롱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장황한 변명, 기만, 감성팔이를 반복하며 청문회에서 무너져내릴 만리장성을 쌓았다”며 “인사청문 제도가 있음에도 조 후보자는 추악한 발걸음으로 민의의 전당 국회를 능멸했다”고 성토했다.

나 원내대표는 “위법·특권·반칙 인생을 산 조 후보자가 장관이 되겠다는 길마저 편법과 특권이다. 이것이 공정과 정의를 바로잡을 법무장관 후보의 최후의 몸부림”이라며 “아직 인사청문회의 법적 기한이 남았음에도 청문회 무산을 서둘러 선언하고 조 후보자에게 이런 자락을 깔아준 민주당은 국회 능멸콘서트의 보조자 역할에 충실했다”고 조롱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어제 우리는 문(文) 정권이 오랫동안 준비한 한편의 연극을 봤다. 그 연극 제목은 ‘나는 몰라요’ 였다”며 “신성한 국회가 대국민 사기극 연극 공연장이 됐고 언론 전체가 추한 연극의 소품으로 동원됐다”고 말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모른다’, ‘적법했다’, ‘수사 중이다’ 라고 피해가고 역시 빠질 수 없는 눈물로 원맨쇼를 마쳤다”며 “법무장관 후보자로서 국회 법·절차를 요구하면서 본인은 법·절차도 없는 절차로 법무장관이 되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은 기자간담회 자체에 대해선 상반된 입장을 나타냈다. 다만 이날이라도 인사청문회를 해야 한다는데 대해선 한 목소리를 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일방적으로 자기 얘기만 하고 끝날 것이 아니라 오늘이라도 인사청문회를 하는 것이 한 방법”이라며 “합의만 되면 할 수 있는데 민주당이 응할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열린 의원총회에서 “그것(기자간담회)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대체할 수는 없다”며 “헌법적 검증 절차도 아니고, 형식상 조 후보자를 검증하는데 한계가 있다. 국회 청문회가 불투명해진 상황에서 미뤄뒀던 소명의 기회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 국회가 자신의 헌법적 책임도 못하면서 후보자 탓만 할 일은 아니다”고 했다.

제3지대 구축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와 민주평화당도 비판적 목소리를 앞세웠다.

유성엽 대안정치 대표는 간담회를 ‘조국 쇼케이스’에 비유하며 “애초부터 쇼일 수 밖에 없었다. 면책특권 없는 기자들이 무엇을 물어볼 수 있겠나. 위증책임 없는 후보자의 진실은 어떻게, 누가 담보할 수 있겠는가”라며 “청와대가 오는 6일 임명을 강행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수사까지 받는 피의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강행하는 것은 스스로 공정한 나라, 정의로운 세상을 포기하는 자해 행위”라고 했다.

평화당 이승한 대변인은 기자간담회에 대해 “민주당의 고뇌도 이해할 수 있지만 국회의 기능과 절차를 무시한 처사이다. 이것이 특권을 가진 자들만이 누릴 수 있는 특혜”라며 “ 딸 아이나 가족 누구도 장학금을 신청하지 않아도 어김없이 장학금이 지급되는 바로 그 특혜다. 국민은 이해가 않되는 결과이고 이 특혜를 언론과 야당 그리고 국민 특히 젊은이들이 지금껏 지적하는 것”이라고 보탰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