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헌 금감원장 “조국 사모펀드 의혹, 현재는 조사 어려워”
더보기

윤석헌 금감원장 “조국 사모펀드 의혹, 현재는 조사 어려워”

뉴시스입력 2019-09-03 15:21수정 2019-09-03 15: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사모펀드 의혹, 검찰 조사 후 들여다 보겠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 투자 관련 의혹에 대해 “조사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캠퍼스 복합단지(ECC)에서 열린 국제 컨퍼런스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조국 사모펀드 논란에 대한 조사를 언제쯤 시작하느냐’는 질문에 “검찰에서 혐의가 확정된 다음 (문제를) 들여다 보려고 한다”며 “현재는 조사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답했다.

앞서 지난달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금융위원회에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의혹’ 관련 조사를 요청했다. 하지만 금융위는 직접 이 사건을 조사하는 대신 감독 당국인 금융감독원으로 공을 넘겼다.

주요기사

전날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사모펀드 의혹을 점검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의에 “사모펀드에 대한 검사권은 금감원에 있다”며 “금감원이 검사를 시작할 것으로 알고 있지만 관련 자료를 검찰이 압수수색하면서 다 가져갔다고 들어서 금감원도 현재는 한계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윤 원장은 대규모 원금 손실을 낸 금리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관련해서는 “불완전판매 소지가 커보이지만 조사를 진행해봐야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