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법사위원장 여상규 “조국, 법무장관 임명돼도 취급 안해”
더보기

법사위원장 여상규 “조국, 법무장관 임명돼도 취급 안해”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3 15:10수정 2019-09-03 15: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맨 왼쪽)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조국 후보자의 거짓! 실체를 밝힌다’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고 있는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해 “장관으로 임명된다 해도 장관 취급을 안 할 것”이라고 밝혔다.

3일 여 위원장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에 대해 “검찰청에 불려다니는 법무장관은 말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가 전날 국회 인사청문회가 무산되자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 해명에 나선 것과 관련해 “(조 후보자가) 그냥 자신의 입장, 생각만 말하고 모른다고 일관했다”고 평했다.

이어 “본인의 주장만 갖고는 의혹이 해명됐다고 보기 어렵다. (인사청문회가 열렸다면) 한국당에서 수집한 여러 증거 자료들이 많이 있는데 그런 증거자료들에 의하면 조 후보자의 해명이 얼마나 거짓이고 가식인지 여부를 충분히 입증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여 위원장은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되면 문재인 정권이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며 “야당들은 해임건의안, 특검제 도입 등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안건조정 신청을 해놨기 때문에 증인조정과 청문회일정 조정을 위한 접촉을 계속하고 있다. 청문 절차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친인척 증인 요구는 철회하고 객관적인 대학교수나 전문가를 불러 청문회를 진행하는 방향으로 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법사위는 이날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논의했지만, 청문회 날짜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당장 청문회를 여는데 동의하겠지만 증인소환에 필요한 5일의 기간을 두고 청문회 일정을 잡는 것에 대해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맞서 야당은 당장 청문회여는 것은 무리라면서 증인 소환에 필요한 5일의 기간을 두고 청문회 일정을 잡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