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9살 초등학생, 엄마 몰래 운전하다 ‘쾅쾅쾅’ 차량 3대 충돌
더보기

9살 초등학생, 엄마 몰래 운전하다 ‘쾅쾅쾅’ 차량 3대 충돌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3 14:45수정 2019-09-03 14: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살 초등학생이 어머니가 잠시 차에서 자리를 비운 사이 직접 운전대를 잡아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3일 서울 동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동작구 대방동 인근 도로에서 A(9)군이 몰던 차량이 주차돼 있던 차량 3대와 외벽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A군은 어머니가 슈퍼마켓에 잠시 들른 사이 차 내부에 꽂혀있던 키로 시동을 걸고 운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인명 피해가 없는 사건이기 때문에 피해 차주들과 합의가 이뤄지면 사건을 내사 종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