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방공항 여전히 적자 허덕…무안공항 등 5곳 100억대 적자
더보기

지방공항 여전히 적자 허덕…무안공항 등 5곳 100억대 적자

뉴스1입력 2019-09-03 14:47수정 2019-09-03 14: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포공항 전경© News1

한국공항공사 산하 14개 공항 가운데 김포, 김해, 제주, 대구공항을 제외한 10개 공항이 여전히 적자를 이어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3일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공항별 경영손익’(2014~2918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한국공항공사의 당기순이익은 2540억8500만원에 달했다.

14개 공항 중 김해공항이 1239억4700만원으로 당기순이익이 가장 컸으며 김포공항(1252억3300만원), 제주공항(809억7300만원), 대구공항(110억9300만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대구공항은 2014년과 2015년에 각각 26억2000만원, 5억8300만원의 적자를 냈지만 2016년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대구공항은 2016년 11억3500만원, 2017년 72억300만원, 2018년110억9300만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이들 4개 공항을 제외한 나머지 10개 지방공항은 여전히 적자에 허덕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안공항의 적자가 137억5900만원으로 가장 컸으며 이어 여수공항(135억2200만원), 양양공항 (131억3400만원), 울산공항(118억6200만원), 포항공항(117억3600만원) 순으로 100억대의 적자를 기록했다.

청주공항(86억7700만원),사천공항(50억6000만원), 광주공항(34억8300만원), 원주공항(29억6900만원), 군산공항(29억5900만원) 역시 적자공항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청주공항의 경우 2016년 2억1400만원의 당기순이익을 냈지만 이후 계속 적자를 내고 있다.

한편, 공항별 활주로 이용률(2018년 기준)은 제주공항이 97.9%로 가장 높았으며 김해공항 94%, 김포공항 62.4%로 뒤를 이었다. 나머지 공항들은 30%를 넘지 못했다. 특히 원주공항과 양양공항 활주로 이용률은 각각 0.6%, 0.8%로 1%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항터미널 국제선 이용률은 지난해 기준 김해선 국제선이 156.7%, 대구공항 국제선이 173%를 기록해 시급한 시설개선이 필요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소수 공항의 흑자로 적자공항을 먹여 살리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며 “만년 적자공항들의 경영구조를 개선할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포공항=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