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딸 언급 눈물에…이언주 “감정팔이 쇼, 가증스럽다”
더보기

조국, 딸 언급 눈물에…이언주 “감정팔이 쇼, 가증스럽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3 14:32수정 2019-09-03 14: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언주 무소속 의원. 사진=뉴스1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2일 기자간담회에서 딸을 언급하며 울먹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악어의 눈물 흘리지 마라. 가증스럽다”며 일침을 날렸다.

이언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조국의 기자 간담회를 보고나니 하도 어이가 없어서 헛웃음이 나온다. 짜고 치는 고스톱에 블랙코미디 수준이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자기는 아무 문제가 없는데 다른 사람들이 알아서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는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딸과 배우자가 몰래 했다고 해서 그러고도 본인이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사모펀드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본인에게 쏟아지는 의혹은 펀드 투자 자체가 아니라 국책사업 참여와 관급공사로 수익을 얻는 기업들에 투자하는 펀드에 거액을 태운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 의원은 “10억이 넘는 재산을 태우고 수십억을 약정한 가장이 자기가 투자하는 사모펀드에 비즈니스 모델 자체를 전혀 몰랐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조국은 지금 기자간담회에서 오히려 큰소리를 치면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며 “조국은 더 이상 감정팔이 쇼를 멈추고 자중하면서 검찰 수사에 응하라”고 요구했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