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매체, 통일부 향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대화 협력 타령” 비난
더보기

北매체, 통일부 향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대화 협력 타령” 비난

뉴시스입력 2019-09-03 12:38수정 2019-09-03 12: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관계 한치도 전진할 수 없는 상태"
"'대화·이행' 언급 위선과 철면피의 극치"
통일부 "새로운 거 없어…金발언 반복"

북한 선전매체가 3일 통일부를 직접 거론하며 대화를 언급하는 것이 “가소롭고 체면없는 행위, 일고의 가치도 없는 말장난”이라고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북한 대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일고의 가치도 없는 대화와 협력 타령’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이 끝나기 바쁘게 내외의 계속되는 비난이 두려웠던지 남조선 통일부가 북남대화와 협력에 관심이라도 있는듯이 ‘대화’에 대해 운운하면서 ‘남북선언들의 이행’을 떠들어대고 있다”며 이같이 비난했다.

매체는 “지금 온 겨레는 적대와 불신이 없고 전쟁과 대결을 모르며 우리 민족끼리 화해와 신뢰, 평화와 안정, 협력과 교류 속에 북남관계가 개선되기를 절절히 바라고 있다”며 “하지만 오늘 북남관계는 도저히 마주 앉을 수도 없고 한치도 전진할 수 없는 상태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남조선당국이 진정으로 대화의지를 가지고 있었다면, 역사적인 북남선언들을 이행할 생각이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외세와 야합한 북침전쟁연습과 외부로부터의 전쟁 장비 반입을 걷어치워야 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한미연합훈련과 F-35A 스텔스 전투기 반입, 국방중기계획 발표 등을 언급하면서 “북남관계를 험악한 지경에로 몰아가면서도 남조선당국자들이 아무 일도 없는 것처럼 시치미를 떼고 ‘대화’니, ‘이행’이니 하는 말들을 곧잘 외워대는 것은 위선과 철면피의 극치라고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매체는 “우리는 이미 남조선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고 다시 마주앉을 생각도 없다고 선포했다”며 “남조선통일부는 ‘대화’ 타령을 하기 전에 우리의 입장이 무엇을 의미하는가에 대해 깊이 새겨보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 매체 논평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한미)군사연습, 남측의 최신무기 반입에 대해서 언급한 적 있었기 때문에 그런 연장 선상에서 내용들을 반복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새롭게 보지 않고, 연장 선상에서 대내외 매체를 통해 입장을 이야기하는 거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방부 이야기가 있을 수 있고, 통일부도 있을 수 있지만 대화 협력 주체는 통일부라 그런 내용에 있어서 이야기를 한 거로 파악하고 있다”며 “대내외 선전매체에 대해서는 논평하는 게 적절치 않은 거 같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