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도쿄올림픽 조직위, 욱일기 사용 허용…“막을 이유 없다”
더보기

도쿄올림픽 조직위, 욱일기 사용 허용…“막을 이유 없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3 12:20수정 2019-09-03 12: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욱일기. 동아일보 DB

2020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내년 올림픽에서 욱일기 사용을 허용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다.

3일 SBS는 조직위에 욱일기 사용과 관련된 질의 결과 이 같은 공식 답변 서한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직위는 “욱일기가 일본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기 때문에 막을 이유가 없다”며 “욱일기 자체는 어떤 정치적 의미를 담지 않고 있다. 그래서 금지 품목으로 간주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앞서 대한체육회는 지난달 22일 일본 도쿄에서 조직위 관계자와 만나 욱일기 사용 금지를 요구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도 지난달 29일 전체회의를 열어 ‘2020 도쿄 하계올림픽대회 및 하계패럴림픽대회에서의 욱일기 경기장 내 반입금지 조치 촉구 결의안’을 의결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조직위는 대한체육회와 국회 문체위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욱일기 응원과 욱일기 유니폼 제작 등을 허용하겠다는 뜻을 나타낸 것이다.

소식이 전해진 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펼치는 등 한국 알리기에 힘써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이 한국 및 아시아 국가들을 무시하고 막 살겠다는 뜻을 대외적으로 밝힌 거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도쿄올림픽을 잘 활용한다면 우리에게는 아주 큰 기회가 될 수 있다. 전 세계인들이 다 지켜보는 올림픽에서 욱일기가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전 세계에 제대로 알릴 수 있는 절호의 찬스로 잘 활용해야한다”고 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