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방부 “주한 미군기지 조기 반환에 美 긍정적 입장 보여”
더보기

국방부 “주한 미군기지 조기 반환에 美 긍정적 입장 보여”

뉴스1입력 2019-09-03 11:50수정 2019-09-03 11: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2019.8.1/뉴스1 © News1

국방부는 정부가 미국에 주한 미군기지의 조기 반환을 요청한 것에 대해 미국이 긍정적인 입장을 보여 왔다고 3일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군기지의 반환문제는 주한 미군기지 이전 계획에 따라 미국 측과 장기간 협의해 온 사안”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특히 이번 정부의 발표가 방위비 분담금 협상,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등과 관련해 미국을 압박하기 위한 차원으로 나온 것이라는 언론 등의 분석에 대해 “그런 해석은 적절하지 않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미국 측은 용산기지의 평택 이전을 원활히 진행해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용산공원 조성 여건이 조속히 마련되기를 희망하고 있다”라며 “정부의 이번 입장발표는 미 측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반환예정인 기지들을 조기에 반환받아 우리 국민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해 나가겠다는 의미라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드린다”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