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시아나 새 주인찾기 3일 마감…미래에셋 참전에 기대감↑
더보기

아시아나 새 주인찾기 3일 마감…미래에셋 참전에 기대감↑

뉴스1입력 2019-09-03 09:40수정 2019-09-03 09: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 2019.4.23/뉴스1 © News1

인수금액이 2조원 안팎으로 예상되는 아시아나항공의 새주인을 찾는 예비입찰이 3일 오후 2시 마감된다. 그동안 공개적으로 매각 의사를 밝힌 곳이 애경그룹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 펀드)에 그쳤으나 전날 미래에셋대우가 현대산업개발과 손잡고 참전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흥행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채권단 등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인 금호산업과 매각주관사 크레디트스위스증권은 3일 오후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예비입찰을 마감한다. 금호산업은 일주일 안에 최종후보군(숏리스트)을 추리고 약 한 달간 실사를 거쳐 우선인수협상 대상자 선정과 주식매매계약 체결 등 연내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뜨뜻미진했던 예비입찰 분위기는 전날 미래에셋대우의 인수전 참여 소식에 다소 달아올랐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현대산업개발 등에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컨소시엄 구성을 제안했다. 대기업을 전략적투자자(SI)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수전에 참여하는 것이다.


이전까지 아시아나항공 인수 의사를 밝힌 곳은 애경그룹과 재무적투자자(FI)인 KCGI 정도다. GS그룹도 인수전에 참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결정된 직후 유력 후보로 거론된 SK그룹과 한화그룹 등은 인수설을 거듭 부인했다.

주요기사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을 주도한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입장에서는 예비입찰 흥행이 절실하다. 산업은행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지난 4월 아시아나항공의 유동성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채권단의 5000억원 지원을 요청하며 제출한 자구계획(대주주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 담보 제공 등)이 ‘시장 신뢰를 회복하기에 미흡하다’며 퇴짜를 놓았고, 끝내 금호그룹으로부터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포함한 수정 자구계획을 끌어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인수자가 최대주주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31.05%)과 제3자배정 유상증자 신주를 매입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전날 종가(5649원) 기준 구주 평가액은 약 3874억원으로 신주 경영권 프리미엄 등을 포함하면 인수가액은 1조5000억~2조원으로 전망된다.

이동걸 회장은 매각 결정 직후부터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낙관했다. 그는 지난달 기자들과 만나 “두 번 다시 아시아나와 같은 매물이 시장에 나오지 않을 것”이라며 매각 성공을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아시아나항공 자회사는 시너지 효과를 노리고 만들어진 만큼 기업 가치를 위해 통매각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에어서울 저가항공사(LCC) 2곳을 비롯해 총 6개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다.

다만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항공수요 둔화, 화물업황 부진 등으로 2분기 연결기준 1241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아시아나항공뿐 아니라 대한항공(986억원 손실), 국내 최대 LCC 제주항공(274억원 손실)의 실적도 부진했다. 특히 한일 갈등, 미중 무역분쟁 등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에서 하반기 업황 개선도 불투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일각에서는 인수자 측의 자금 부담을 덜려면 분리매각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최종 매각 방식은 예비입찰 경과를 보아가며 협상 등을 거쳐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