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인 겨냥하겠다···日서 나가라” 주일 韓대사관에 배달된 총탄
더보기

“한국인 겨냥하겠다···日서 나가라” 주일 韓대사관에 배달된 총탄

뉴시스입력 2019-09-03 08:13수정 2019-09-03 09: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도쿄 미나토구 소재 한국대사관에 총탄 1발과 협박문이 배달됐다고 아사히 신문 인터넷판이 2일 밤 보도했다. 협박문은 “한국인을 겨냥하겠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에 의하면, 편지지에는 수신인으로 이수훈 전 주일 한국대사 이름이 적혀 있었다. 발신인의 이름은 기재돼 있지 않았다. 총탄은 권총용으로 보인다고 NHK는 전했다.

한국 대사관은 경시청에 해당 사항을 신고했다.

편지봉투 안에는 협박문도 들어있었다. 자신이 소총을 여러 정 가지고 있으며, 한국인을 겨냥하겠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사람은 일본에서 나가라”는 문구도 적혀 있었다.

주요기사

한국인을 협박할 목적으로 편지를 보낸 것으로 보이지만, 징용과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고 NHK는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