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무성 “대한민국 망치기 막으려면 우파가 총선서 승리해야”
더보기

김무성 “대한민국 망치기 막으려면 우파가 총선서 승리해야”

뉴스1입력 2019-09-03 07:30수정 2019-09-03 07: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2019.8.27/뉴스1 © News1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3일 “문재인 정부의 ‘대한민국 망치기’를 막기 위해서는 내년 총선에서 우파 세력이 승리해야 한다”며 “내년 총선은 ‘나라 망치는 세력’과 ‘나라 구하는 세력’간 대결구도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대안찾기’ 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 국민들이 부적격으로 판정을 내린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 강행하려는 오기를 부리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좌파 연립정당들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밀어붙이고 있는데 이는 국민 의지와 관계없이 좌파 세력들이 연합해 정권을 계속 차지하겠다는 속셈”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이 말한 ‘좌파집권 20년 플랜’이 현실화된다는 것은 대한민국 패망과 직결되므로 선거법 날치기의 음모를 국민에게 알리고 이를 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진석 의원은 “좌파집권 이후 경제·외교·안보·민생 등 모든 분야에서 대한민국이 붕괴되고 있다”며 “이러한 위기를 초래한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고 대한민국을 구해내기 위해서 보수 대통합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정 의원은 “내년 총선은 대한민국의 붕괴냐 재건이냐를 결정지을 대회전이 될 것”이라며 “보수의 대통합은 시대적 사명이자 국민의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