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벤투스, ‘北호날두’ 한광성 선수와 계약 공식 발표
더보기

유벤투스, ‘北호날두’ 한광성 선수와 계약 공식 발표

뉴시스입력 2019-09-03 07:17수정 2019-09-03 07: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스트라이커가 온다" 트윗

이탈리아 명문 축구단 유벤투스가 ‘북한의 호날두’로 불리는 한광성(21)선수와 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한 선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한솥밥을 먹게 됐다.

2일(현지시간) 유벤투스 구단은 공식트위터를 통해 위와같이 밝혔다. 유벤투스는 하얀 셔츠를 입고 환하게 계약서에 서명하는 한 선수의 사진 두 장을 올리며, “북한 스트라이커가 칼리아리에서 온다.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탈리아 언론들은 2017년부터 이탈리아 세리에 A 칼리아리에서 뛰던 한광성 선수가 이적료 500만 유로(약66억원)로 유벤투스와 계약했다고 보도한 바있다. 그러나 유벤투스는 트윗에서 한 선수의 이적료와 연봉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유럽의 한 북한대사관 관계자는 이날 미국의소리( VOA) 방송에 한광성 선수가 유럽의 명문 축구단과 계약한 것은 “조국에 아주 좋은 일”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1998년 9월 11일생인 한광성은 지난 2015년 17세 이하 월드컵에서 잠재력을 입증하면서 주목을 받았고, 2017년 이탈리아 프로축구 1부 리그인 세리에A 칼리아리 구단에 공식 입단한 뒤 세리에 B의 페루자로 임대돼 36경기에 출장해 11골을 기록했다.

이탈리아 매체들은 한 선수가 일단 유벤투스의 23세 이하 팀에서 뛸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