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원투펀치 23승에 배제성 8승… 마운드서 써가는 ‘KT 새역사’
더보기

원투펀치 23승에 배제성 8승… 마운드서 써가는 ‘KT 새역사’

김배중 기자 입력 2019-09-03 03:00수정 2019-09-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구단 신기록 쏟아내는 선수들
한화도 못한 ‘외국인 동반 10승’에 토종선발 첫 10승 달성 가능성
강백호는 팀 최고타율 0.348 도전

KT가 팀 성적뿐 아니라 개인 기록에서도 풍성한 성과를 쏟아내고 있다. 만년 하위권에 머물다 NC와 가을야구 진출 마지노선인 5위 싸움을 치열하게 벌이며 선수들도 ‘역대급’ 성적표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KT는 2일 현재 2015시즌 1군 진입 후 구단 사상 최다인 62승을 기록 중인 가운데 구단 설립 이후 첫 기록의 주인공들이 쏟아지고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새 얼굴’로 재편한 외국인 선발 투수 쿠에바스(29·12승 7패 평균자책점 3.51)와 알칸타라(27·11승 10패 평균자책점 3.98)는 이미 KT 사상 처음 동반 10승을 달성한 외인 원투펀치에 이름을 올렸다. 외국인 선수가 첫선을 보인 1998년 이후 20년 넘게 외국인 투수를 영입해 온 한화도 ‘원투펀치 동반 10승’은 달성하지 못했다. 두 투수가 나란히 팀의 중심을 잡아줘 KT는 시즌 막판까지 창단 첫 가을야구를 향한 꿈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또한 KT의 KBO리그 첫해인 2015년 옥스프링(42)이 기록한 팀 외국인 최다승(12승) 경신도 시간문제다. 12승을 기록 중인 쿠에바스는 이미 타이기록을 세웠다. KT가 정규시즌 종료까지 17경기가 남아 있어 외국인 투수들에게 각각 3, 4차례의 선발 등판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쿠에바스의 경우 1승, 알칸타라가 2승 이상을 거둔다면 KT 외국인 최다승 투수가 된다.

주요기사

2015년 신인 2차 드래프트 9라운드에서 지명된 배제성(23)은 창단 첫 ‘토종 선발 10승’을 바라보고 있다. 2017년 롯데에서 KT로 트레이드된 배제성은 올 시즌 처음으로 본격 선발에 나서며 8승 9패 평균자책점 3.86을 기록 중이다. 팀 토종 선발 최다승 기록(8승)과 어깨를 나란히 한 그는 최근 4경기에서는 4승 무패 평균자책점 0.39로 ‘난공불락’의 모습을 보이고 있어 시즌 10승 달성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배제성은 “(10승 여부는) 내가 컨트롤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다만 등판할 때마다 긴 이닝을 소화하며 점수를 적게 줘 팀이 이기는 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투고타저’ 양상 속에서도 지난해 신인왕 타이틀을 가져간 강백호(20)는 더욱 정교해진 방망이로 KT 가을야구 진출에 힘을 보태고 있다. 올 시즌 타율은 0.339로 타격 3위다. 최근 10경기에서 타격 페이스가 다소 처진 강백호가 뒷심을 발휘한다면 2015년 당시 외국인 타자인 마르테가 기록한 팀 최고 타율인 0.348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프로야구#배제성#kt 구단 신기록#강백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