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 지하공간 지도 제작… 싱크홀 등 지반침하 사고 2024년까지 절반 줄인다
더보기

전국 지하공간 지도 제작… 싱크홀 등 지반침하 사고 2024년까지 절반 줄인다

김호경 기자 입력 2019-09-03 03:00수정 2019-09-0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하 시설물 정보를 망라한 전국 단위의 ‘지하공간 통합지도’가 2023년 말까지 제작된다. 현재 지하공간 통합지도는 서울과 부산 등 8개 광역시와 안양 용인 성남 부천 광명 과천 수원 등 수도권 7개 시에만 구축돼 있다.

국토교통부는 싱크홀 같은 지반 침하(땅 꺼짐) 현상을 예방하기 위해 이런 내용을 담은 ‘제1차 지하안전관리 기본계획’을 2일 발표했다. 지난해 1월 시행된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수립한 첫 5개년 계획이다.

지하공간 통합지도는 상하수도관과 통신설비, 가스관, 지하주차장, 지질 등 15종의 정보를 망라한 디지털 지도다. 지하안전을 관리하기 위한 기초 자료이지만, 일부 대도시를 제외한 대다수 지역에서는 이런 통합지도가 없어 지하 시설물이나 지질 정보를 확인하려면 종이 지도에 의존해야 했다. 이마저도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하 공사 전 지하 시설물에 대한 정보를 정확히 확인해야 하는데 통합지도가 없는 지역에서는 안전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2014년 69건에 불과하던 지반 침하 발생 건수는 매년 늘어 지난해 338건에 달했다. 국토부는 2024년까지 지반 침하 발생 건수를 169건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다. 이번 계획에 따라 각 시도는 지하안전을 총괄하는 부서를 설치하고 매년 1월 시도별 지하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선진국에 비해 5년 정도 뒤처져 있는 국내 지하안전 관리기술 수준을 높이기 위해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하고 관련 산업과 인력을 육성하는 방안도 담겼다.

주요기사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싱크홀#지하공간#지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