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웅동학원 부채 얼버무리고 “사회환원” 반복
더보기

조국, 웅동학원 부채 얼버무리고 “사회환원” 반복

박재명 기자 입력 2019-09-02 21:47수정 2019-09-02 21: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기자간담회에서 “웅동학원의 총자산이 부채보다 많아 빚을 정리하고도 자산이 남는다”며 사회 환원 의사를 재차 밝혔지만 이는 교육당국이 파악한 자산부채 현황과는 거리가 있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일부 언론보도를 인용해 “(웅동학원의) 수익용 기본 재산이 최소 130억∼200억 원, 교육용 기본재산이 60억∼80억 원에 이른다”며 “(빚을) 정리하고도 자산이 남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어떤 방식으로든 웅동학원을 국가와 사회에 돌릴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경남도교육청이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웅동학원의 수익용 기본재산은 73억 원이다. 조 후보자가 언급한 금액의 절반 수준이다. 교사(校舍) 등 교육용 기본재산은 61억 원이다. 보유자산은 총 134억 원 수준이다. 반면 부채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 진 채무 74억 원과 조 후보자 남동생 등에 진 채무 68억 원 등 현재까지 밝혀진 금액만 142억 원에 이른다.

기자들은 웅동학원의 정확한 자산 내용을 캐물으며 사회 환원 실현 가능성을 거듭 물었지만 조 후보자는 “상세한 숫자는 지금 알 수가 없다”는 답변을 반복했다. 오히려 질문을 한 기자에게 “저보다 웅동학원에 대해 아마 10배, 100배 더 많이 알고 있는 것 같다”며 “(사회 환원) 약속은 지킬 것이고 임명이 되든 안 되든 사태를 해결하고 어머니 약속이 지켜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웅동학원 의혹은 사회 환원 여부에 초점이 맞춰지면서 조 후보자 동생 부부의 위장 이혼 의혹과 공사 대금 관련 소송은 다뤄지지 못했다.

주요기사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