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딸 논문-사모펀드 의혹 “몰랐다”…변명만 늘어놓은 조국 간담회
더보기

딸 논문-사모펀드 의혹 “몰랐다”…변명만 늘어놓은 조국 간담회

최우열 기자 , 강성휘 기자입력 2019-09-02 21:45수정 2019-09-02 22: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에 대해 “왜 1저자가 됐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하는 등 각종 의혹에 대해 “몰랐다” “검찰 수사에서 밝혀질 것”이라는 답변을 반복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저나 처는 (저자로 등재한) 단국대 장모 교수에게 연락을 한 적이 없다. 장 교수의 인터뷰를 보면 당시 시점엔 저자 판단 기준이 모호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딸의 서울대 장학금 특혜 수령 의혹에 대해선 “장학금을 신청한 적이 없는데 어떻게 됐는지 알지 못한다”고 했다.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으로서 두 차례 재산 목록에 신고한 사모펀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 대해선 “(투자한 펀드 운용사) 이름을 이번에 (청문을 준비하면서) 알게 됐다”면서도 “불법이라고 생각했다면 신고를 안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링크PE의 실소유주 의혹이 있는 5촌 조카 조모 씨 등이 해외 출국한 것에 대해선 “왜 수사를 안 받고 도망갔는지 잘 모르겠다. 빨리 귀국해서 돈을 어떻게 운용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했다.

그는 “야당에 속했다면 자신의 임명에 찬성했겠느냐”는 질문엔 “솔직히 우리나라 정치구조하에선 (자신의 임명을) 반대했을 것”이라고 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이날 간담회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여야의 청문회 일정과 증인 관련 합의가 무산되자 조 후보자가 더불어민주당에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민주당은 언론과 형식이나 절차에 대한 충분한 사전 협의 없이 공개 제안한 지 3시간여 만에 일방통행식으로 진행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대국민 사기 콘서트”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여야가 청문회 일정에 합의할 가능성이 더 희박해지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한 뒤 기한을 넘으면 조 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최우열 dnsp@donga.com·강성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