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아차, 8월 ‘K7·셀토스’ 돌풍 이어가…“나란히 6000대 돌파”
더보기

기아차, 8월 ‘K7·셀토스’ 돌풍 이어가…“나란히 6000대 돌파”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9-02 18:00수정 2019-09-02 18: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아차 셀토스
기아자동차는 지난달 국내 4만3362대, 해외 18만5509대 등 총 22만8871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내수 판매는 소폭 줄었지만 수출이 늘어 전체 실적은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 판매는 1.9% 감소했다. 부분변경을 거친 K7(K7 프리미어)이 6961대로 2개월 연속 브랜드 내에서 가장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 지난 7월부터 본격적으로 판매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셀토스는 6109대로 2개월 만에 2위 자리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카니발과 모닝은 각각 4780대, 4037대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는 쏘렌토 3476대, K3 3252대, K5 2389대, 레이 1861대, 니로 1721대(전기차 버전 500대 포함), 스포티지 1485대, K9 800대, 스토닉 476대, 모하비 434대, 스팅어 262대, 쏘울 175대 순이다. 상용차 봉고 트럭은 4968대 팔렸다.
기아차 K7
수출은 3.0%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3만6290대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프라이드(수출명 리오)와 K3(포르테)는 각각 2만4704대, 2만2167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달 출시 예정인 모하비 상품성 개선 모델(모하비 더 마스터)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지속 출시해 판매량을 끌어올릴 것”이라며 “글로벌 시장에서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하고 공격적인 제품 출시와 신흥시장 공략, 친환경차 글로벌 리더십 확보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 기아차는 올해 1~8월 누적 판매대수가 180만8100대로 전년(184만2823대) 대비 1.9%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국내 판매는 7.1% 하락한 33만3312대, 해외 수출은 0.6% 감소한 147만4788대를 기록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