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교조 “대통령, 대입 재검토 언급 경솔…법외노조 취소촉구 계속”
더보기

전교조 “대통령, 대입 재검토 언급 경솔…법외노조 취소촉구 계속”

뉴스1입력 2019-09-02 17:06수정 2019-09-02 17: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권정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전교조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년 하반기 전교조 사업계획 발표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관호 정책실장, 권 위원장, 김현진 수석부위원장, 장영인 참교육실장. 2019.9.2/뉴스1 © News1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해 ‘일본 경제침략·역사왜곡 바로알기’를 주제로 계기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대학 입시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대입 전반 재검토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경솔했다’고 지적했다.

전교조는 2일 서울 서대문구 전교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19년 하반기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전교조는 일본 경제보복에 대비한 계기수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계기수업은 교육과정에 없는 내용이지만 학생들에게 가르칠 필요가 있을 때 실시하는 특별수업을 말한다.

계기수업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참상과 관련한 대법원 판결을 소개하고 그간의 한일갈등을 되짚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역사수업 시간이나 조회·종례시간을 활용해 진행한다.

주요기사

전교조는 “일본은 제국주의 침략을 여전히 반성하지 않고 있다”면서 “교육계 친일잔재 청산과 역사 바로 세우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장영인 전교조 참교육실장은 “미래와 평화를 담보하는 교육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역사를 바로 세워야 비극적인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는다는 점에 중점을 두고 수업을 진행할 하겠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올 하반기 법외노조 통보처분 직권취소 투쟁을 지속해 벌일 예정이다. 다음달 초까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한 정부안 논의가 국회 등에서 이뤄질 것으로 보고 이 기간에 법외노조 통보 처분 직권취소와 해직자 복직을 요구할 계획이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지난 7월 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해 해직교사도 노조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는 ‘교원의 노동조합 설립 및 운영 등에 관한 법률’(교원노조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법 개정이 이뤄지면 해직교사가 조합원에 포함됐다는 이유로 법외노조 통보를 받은 전교조도 합법화될 수 있다.

전교조는 이와 함께 일선 교사들이 현재 어떤 점을 힘들어하고 있는지 파악하는 ‘10만 교원 조사사업’을 다음달 초까지 진행한 뒤 조사결과를 토대로 교육부와 교섭에 나설 계획이다. 여기서 나온 내용들은 전국 순회 토론회 등을 통해 논의하고 내년 총선에서도 교육 의제로 내세운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 권정오 위원장은 조국 후보자의 딸 대입 논란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대입 전반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에 대해 “조 후보자 딸은 10년 전에 입시를 치렀는데 그 문제로 현재 대입제도를 재점검하라고 한 것은 경솔했다”고 지적했다.

산적한 교육문제가 많은 현실에서 논란이 일어났다고 해 쉽게 바꾸기 힘든 대입제도에 대해 재검토를 지시한 것은 적절치 않다는 뜻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