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1년에 1번 보는 5촌 조카에 74억 투자약정?
더보기

조국, 1년에 1번 보는 5촌 조카에 74억 투자약정?

뉴스1입력 2019-09-02 17:06수정 2019-09-02 17: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19.9.2/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조 후보자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논란과 관련 “저는 물론 제 처도 사모펀드 구성, 운영 등 과정을 알 수 없었다. 따라서 관여도 안 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 투자한 경위’를 묻는 질문에 “제 처가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은 사실”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조 후보자와 가족이 56억원 규모의 신고재산보다 많은 74억여원을 블루코어밸류업 1호 펀드에 투자약정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어떻게 투자자금을 조달하려고 했는지에 관심이 몰렸다.

이 펀드의 실질적 오너가 조 후보자의 5촌 조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블루코어밸류 1호가 대주주로 있는 ‘웰스씨앤티’는 가로등점멸기 업체로 지난해 관급공사로 전년 대비 68.4% 증가한 17억2900만원을 올렸는데, 당시 조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임하고 있었다.

주요기사

조 후보자는 먼저 사모펀드 투자 자체에 문제가 없음을 강조했다.

그는 “제가 청와대 민정수석이 된 뒤 ‘개별 주식은 보유하는 게 좋지 않다’는 의견을 듣고, ‘그럼 펀드에 투자하면 좋겠느냐’고 공식 질문을 했다”며 “사모펀드를 포함해 허용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분명히 말하는 것은, 저는 물론 제 처도 사모펀드 구성이든, 운영이든 과정을 알 수 없었다”며 “따라서 관여도 안 했다”고 선을 그었다.

조 후보자는 “문제가 되는 5촌 조카는 저희 집안 장손에 해당하고 제사 때 1년에 한번 또는 많아야 두번 볼까하는 관계다. 집안에서 주식 관련 전문가라면 그 친구 한명”이라며 “제 처가 ‘주식을 팔아서 어떻게 하면 좋을까’ 했을 때 집안 사람에게 물어볼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펀드 회사에서 투자한 사람에게 어디 투자했는지 알려줬을 것 아니냐 하는 것 같다”며 “보고서를 찾아보니 ‘본 펀드 투자방침상 투자대상에 대해 알려드릴 수 없다’고 돼 있고, 상세한 내용에도 어디 투자했는지 자체가 적혀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른바 블라인드 펀드라고 한다”며 “애초에 펀드가 어디 투자되는지 투자자에 알려주지 않도록 설계돼 있고, 알려지면 불법이다. 모를 수밖에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조 후보자는 ‘관급공사 유착’ 의혹에 관해선 “민정수석 시절부터 법무부 장관 내정 전까지 코링크 자체를 몰랐기 때문에 관급 공사에 일체 개입한 적이 없다”며 “제가 개입했다면 관급 공사 직원들과 관련 압수수색을 통해 확인이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제가 민정수석이 된 다음에 관급공사 실적이 급증했다는데 실제 통계를 보면 그렇지 않다”며 “(웰스씨앤티의) 2차 전지사업때 문재인 정부가 2차 전지사업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민정수석이 영향을 줬을 것이란 보도가 있었는데, 저는 그 자체를 알지 못했다”며 “2차 전지사업은 노무현 정부, 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 등 역대 정부에서 항상 강조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