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간담회 자청한 조국, 2년 전 “박근혜 기자회견? 피의자의 일방적 항변”
더보기

간담회 자청한 조국, 2년 전 “박근혜 기자회견? 피의자의 일방적 항변”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2 15:40수정 2019-09-02 17: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트위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기자간담회를 자청하며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소명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약 2년 전 조 후보자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남긴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조 후보자는 2017년 1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박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박근혜, 22일 또 기자회견 한다고? 어떤 얼빠진 기자들이 중대범죄 피의자의 범행 부인과 일방적 항변을 공손히 받아 적고 보도하는지 봐야겠다”는 글을 남겼다.

조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조 후보자가 이날 기자간담회를 자청하자 해당 트윗은 다시 주목을 받았다.

해당 트윗은 2일 오후 3시 30분부터 진행되고 있는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에서도 언급됐다.

주요기사

조 후보자는 해당 트윗과 관련해 ‘그때와 현재 상황이 다르다고 보시냐’는 질문에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 상황과 이 상황은 다르다고 본다”며 “당시엔 탄핵 문제가 논의되던 시점에서 기자회견인 것 같고, 지금 이 상황은 그 상황과 전혀 다르지 않은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는 “검찰 수사는 검찰 수사다. 대검에서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야는 이날 오전까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의 증인 채택 범위를 놓고 줄다리기를 벌였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당초 이날부터 이틀간 열리기로 했던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사실상 무산됐다.

이에 조 후보자는 그간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해 소상히 소명하겠다며 기자간담회를 자청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