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의당 ‘패트’ 조사 완료…“한국당 조국 청문? 부끄러운 짓”
더보기

정의당 ‘패트’ 조사 완료…“한국당 조국 청문? 부끄러운 짓”

뉴스1입력 2019-09-02 15:11수정 2019-09-02 1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창민 정의당 전 부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선거제 개편과 사법 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국회 내 충돌 사건과 관련, 피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9.9.2/뉴스1 © News1

선거제 개편과 사법제도 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벌어진 국회 내 물리력 행사와 몸싸움으로 수사 대상이 된 한창민 정의당 전 부대표가 경찰에 출석했다.

한 전 부대표는 2일 오후 2시16분쯤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했다. 한 전 부대표 출석으로 피고발된 정의당 소속은 모두 조사를 마치게 됐다.

한 전 부대표는 “정의당에서 마지막으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는데, 누누이 강조했듯이 법 위반과 당시 상황에 대해서 철저하게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 정치권에서 책임있게 이 몫을 받아 안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직자의 출석 불응에 대해 “당연히 이해하지 못할 행위이고, 스스로 조사를 거부하면서 지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절차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국민에게 부끄러운 짓”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날 한 전 부대표 출석으로 각당 당직자 중 출석 요구를 받았으나 아직 출석하지 않은 당직자는 자유한국당 7명, 더불어민주당 1명이 됐다.

해당 사건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한 국회의원은 민주당 28명, 정의당 3명 등 31명이다.

앞서 한국당 당원 김준교 전 청년최고위원 후보는 공무집행방해 혐의에 대해 지난달 29일 소환조사를 받았다. 한국당 관계자가 소환 조사에 임한 것은 김 전 후보가 처음이다.

한편 경찰은 패스트트랙 대치 당시 국회 상황이 담긴 1.4TB(테라바이트) 분량의 방송사 촬영화면, 폐쇄회로(CC)TV에 대한 분석을 완료한 상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치 당시 발생장소 출입자가 한 2000여명에 이르는데 이에 대한 분석을 완료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자리에서 경찰은 강경 대응을 시사하는 발언도 내놨다. 경찰 관계자는 출석에 불응하고 있는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체포영장 신청 등 강제수사 여부에 대해서는 “수사에 관해서 검찰과 협의 중”이라고 답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