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조국, 국회 대신 검찰청 가라…콘서트 하고 장관될 판”
더보기

한국당 “조국, 국회 대신 검찰청 가라…콘서트 하고 장관될 판”

뉴시스입력 2019-09-02 15:08수정 2019-09-02 15: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희경 "청문회 회피, 기자회견으로 장관 자리 앉으려 해"
이만희 "국정 운영은 대통령의 시간 아닌 국민의 시간에 따라야"
김현아 "최초의 콘서트 출신 금수저 장관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

자유한국당은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기자간담회 형식으로 사실상 청문회에 임하기로 한 데 대해 “민의의 전당에 발 들일 생각 말고 검찰청으로 가라”고 반발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내 “검찰의 강제수사 대상 피의자로 국민들 눈앞에서 진작 사라졌어야 할 조국 후보자가 이제 말 그대로 막나가고 있다. 오만방자함이 도를 넘고 국민 조롱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며 “자진사퇴는커녕 인사청문회를 회피하고 국회 기자회견으로 감히 법무부장관 자리에 앉으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그와 그의 일가들이 해온 반칙과 특권, 범법의 술수들을 자신의 장관직 차지를 위해 똑같이 선보이는 중”이라며 “지금까지 자유한국당의 조사와 언론의 취재를 통해 밝혀진 사실 만으로도 조국은 당장 검찰청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국은 감히 민의의 전당 국회에 발을 들이지 마라. 국민들을 자괴감에 빠뜨리고, 청년들에게 좌절과 분노를 안긴 당신이 들어올 국회가 아니다”라며 “국민알기를 우습게 알고 조롱하는 자에게 민의의 전당 한 뼘도 가당치 않다”고 했다.

주요기사

전 대변인은 “우리는 조국 사태를 겪으며 문재인시대 위에 서있는 조국시대를 몸소 실감한다”며 “대통령은 더 이상 국민을 기만하고 우롱하지 말라. 즉시 지명을 철회하고 국민께 용서를 구하라”고 촉구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비록 청문회에 꼭 필요한 핵심 증인이라 해도 반드시 인사청문회를 열기 위해 조 후보자의 딸, 배우자, 어머니 등을 제외해 증인 범위에 대한 민주당의 요구를 대폭 받아들이기로 하였다”며 “민주당은 사실상 국회 인사청문회를 무산시키고 일방적인 비호와 변명만 늘어놓을 관제 청문회 쇼나 벌이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의 이런 행태는 대통령이 임명 강행 수순을 밟도록 돕는 동시에 국민 앞에 진실이 드러나는 것을 막으려는 꼼수에 불과하며, 오히려 신속한 수사로 조 후보자를 엄벌해야 한다는 국민의 뜻이 옳다는 것을 입증할 뿐이다”라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국정 운영은 대통령의 시간이 아닌 주권자인 국민의 시간에 따르는 것이고, 대통령의 인사 역시 개인적 선호가 아닌 국민과 시대의 요구에 부응해야 하는 것”이라며 “다시 한 번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법대로 정상 진행되도록 민주당의 최소한의 양식 있는 판단을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딸은 무(無)시험 ‘귀족프리패스’로 대학, 의전원에 합격하더니, 아빠는 ‘콘서트’하고 장관에 임명될 판이다”라고 비꼬았다.

김 원내대변인은 조 후보자가 자청한 국회 기자간담회에 대해 “덮어놓고 조국을 응원하는 얼빠 팬클럽과 애초부터 청문회 따위는 생각도 없었던 청와대, 온갖 물타기와 증인채택거부로 청문회 무산에 혁혁한 공을 세운 민주당 의원들이 VIP로 참여하는 얼빠진 대국민 사기 콘서트”라고 힐난했다.

그는 “언제부터 인사청문회가 이지경이 됐나. 다음 장관은 팬 사인회 정도만 하고도 임명될 기세”라며 “법무부 장관이 아니라 무법부 장관도 해서는 안 될 조국은 최초의 ‘콘서트 출신 금수저 장관’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