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 경상여고 교장 취임식 중 ‘가스 냄새’…학생 70여명 병원 치료
더보기

대구 경상여고 교장 취임식 중 ‘가스 냄새’…학생 70여명 병원 치료

뉴스1입력 2019-09-02 14:44수정 2019-09-02 15: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일 오전 10시49분쯤 대구 북구 침산동 경상여고 강당에서 성분을 알 수 없는 가스가 퍼져 학생 70여명이 구토와 오심 증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당시 강당에서 전교생 등 7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교장 취임식 도중 7명이 가스 냄새를 맡고 구토 등의 증상을 보여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1시간여 후에는 10명의 학생이 같은 증세를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이 전체 학급을 돌면서 추가 피해를 파악한 결과 학생 54명이 같은 증세를 보여 현재까지 71명의 학생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주요기사

현재 가스냄새는 사라져 없어진 상태다.

학교 측은 정상적인 학사운영을 진행하다 피해자가 늘어나자 오후 3시쯤 학생들을 모두 귀가시켰다.

소방서 관계자는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사고 상황을 화학물질안전원에 통보하고 유관기관 등에 사고 상황을 전파했다”며 “누출된 가스 성분과 종류 등을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경상여고 인근에서는 몇년 전부터 매캐한 연기와 가스냄새가 퍼져 학생과 주민 등이 피해를 호소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근 공장지대에서 발생한 가스가 창문을 통해 학교 강당로 흘러들어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환경청 등에서 가스 발생 원인에 대한 조사 결과가 나오면 인근 공장과 감독기관 등의 과실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구ㆍ경북=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