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조국, 기자회견으로 장관 자리 앉으려” 강력 반발
더보기

한국당 “조국, 기자회견으로 장관 자리 앉으려” 강력 반발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2 14:32수정 2019-09-02 15: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국회 인사청문회가 사실상 무산되자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간 제기된 의혹에 대해 소명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조국은 감히 민의의 전당 국회에 발을 들이지 마라”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조국은 자진사퇴는커녕 인사청문회를 회피하고 국회 기자회견으로 감히 법무부 장관 자리에 앉으려 하고 있다”라며 “이미 검찰의 강제수사 대상 피의자로 국민들 눈앞에서 진작에 사라졌어야 할 조국 후보자가 이제 말 그대로 막 나가고 있다. 오만방자함이 도를 넘고 국민 조롱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만으로도 조국은 당장 검찰청으로 가야한다”며 “그럼에도 소명기회 운운하기에 핵심증인을 출석시켜 가증스러운 거짓말을 전 국민이 보시도록 하려 했으나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필사적으로 이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제는 순방 전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철회와 국민께 사죄라는 당연한 결론을 내리지 않고 조국 후보자와 일가를 위해 느닷없이 입시제도를 탓하고, 야당의 검증을 정쟁으로 몰아갔다”며 “밤새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조작, 댓글 조작하는 세력을 등에 업고, 자신들의 위선 카르텔이 붕괴될까 염치도 모르고 떠드는 사이비 진보들의 입을 빌고, 조국 후보자는 그 어디에도 없던 시대를 열어 보이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그대들은 오만방자하고 교활하며 뻔뻔하다. 조국은 감히 민의의 전당 국회에 발을 들이지 마라. 국민들을 자괴감에 빠뜨리고, 청년들에게 좌절과 분노를 안긴 당신이 들어올 국회가 아니다”라며 “국민 알기를 우습게 알고 조롱하는 자에게 민의의 전당 한 뼘도 가당치 않다”며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 개최에 거세게 반발했다.

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을 향해서도 “우리는 조국 사태를 겪으며 문재인시대 위에 서있는 조국시대를 몸소 실감한다. 대통령은 더이상 국민을 기만하고 우롱하지 말라”며 “즉시 지명을 철회하고 국민께 용서를 구하라. 국민들의 분노와 심판이 조국을 지나 청와대 담장 앞에 와 있음을 직시하라”며 조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한편 여야는 이날 오전까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의 증인 채택 범위를 놓고 줄다리기를 벌였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당초 이날부터 이틀간 열기로 했던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사실상 무산됐다.

이에 조 후보자는 “오랫동안 기다렸는데 (청문회가) 무산되어 무척 아쉽다”며 “오늘 중이라도 국민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한다”며 기자간담회를 자청했다.

그러면서 “그 자리에서 국민 앞에 저의 마음을 모두 열겠다”며 “의혹에 대해서는 충분히 설명해 드리고, 불찰이 있었던 부분은 사과드리겠다. 많은 한계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가 왜 이 자리에 서있는 것인지도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는 이날 오후 3시 국회 본청에서 열리며 조 후보자의 모두발언 이후 질의응답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