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의장-여야 5당 대표, 초월회서도 ‘조국 청문회’ 놓고 설전
더보기

文의장-여야 5당 대표, 초월회서도 ‘조국 청문회’ 놓고 설전

뉴스1입력 2019-09-02 14:26수정 2019-09-02 1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희상 국회의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여야5당 대표 오찬 간담회인 초월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2/뉴스1 © News1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들이 2019년 정기국회 개회일인 2일 초월회에서 만났다.

초월회는 매월 초 문 의장과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 등 여야 5당 대표가 참석해 오찬을 하며 현안과 정국 등을 논의하는 자리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정기국회 즈음해서 국민께 정치권 전체가 추석선물로 화합하는 모습, 단결하는 모습, 결실을 맺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그는 “국민께 국회가 무엇을 하는 곳이냐 했을때 입법권, 예산심의권, 국정감사권을 이야기하신다”며 “아무쪼록 이 모든 것이 다 있는 정기국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사면초가 위기에 빠진 국정 전반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실속있는 결론을 내리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 의장의 인사말과 달리 각 당 대표들은 이날로 법정기한을 다하는 조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여당은 이날 오후 조 후보자를 국회로 불러 ‘국민청문회’를 진행하기로 한 상태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오늘까지도 조 후보자 청문회가 열리지 못하고 있다”면서 “오늘 내라도 청문회를 하고 증인도 가능한한 출석하도록 요구해서 가능한 청문회를 빨리 매듭짓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 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오는 7일 쯤 하자고 한다는데, 자꾸 늦어질 수록 국민께 짜증만 더할 뿐”이라며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빨리 오늘 내일 중에 매듭을 지을 수 있도록 원내대표께도 말씀해주시길 기대하겠다”고 했다.

반면 황 대표는 “조 후보자 문제로 사실상 국정이 마비됐는데 정부와 여당의 태도를 보면,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설 정도로 심각한 의혹이 넘치고 조 후보자의 이중성에 대해 많은 국민이 분노하고 계신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도 조 후보자는 제대로 해명도 하지 않고 있고, 협조도 하지 않고 있다. 여권은 방어에만 급급한 모습”이라며 “여당의 최근 모습에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실까 걱정된다”고 짚었다.

그는 “여당이 증인 없는 청문회를 하자고까지 한다. 증인 없이 말만 가지고 하는 청문회에서 어떻게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켜드리겠느냐”며 “가족과 관련한 여러 의혹과 문제들에 대해 조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답변하겠다며 미루고만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경원 원내대표가 가족 증인을 모두 양보하겠다고 대승적인 제안까지 했지만 여당은 그것조차도 받지 않겠다고 하고 있다”며 “그냥 요식행위로 청문을 거쳐달라는 말로 밖에 들리지 않는다. 의도적으로 청문회를 무산시키고 임명을 강행하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를 사퇴시키는 게 옳은 길이고 그게 아니라면 청문회라도 제대로 열어야 한다. 이제와서 여당이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임명을 강행하면 국민은 더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좀 크게 국민과 역사를 보고 국회가 합의를 하는 정치를 해나가셨으면 좋겠다”며 “국민의 압도적 다수가 반대하는 상황에서 청문회를 해서 조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면 (국민이) 그 뒤 전개될 정치 사태를 어떻게 볼지 (생각해야 한다). 국회가 원만히 합의정신을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조 후보자를 중심에 두고 극단적으로 대결하면서 국민을 갈라치기하는 정치는 매우 위험하다”며 “이럴 때 일수록 국론·국민 분열을 최소화하는 데에 힘을 모아야한다. 그런 점에서 청문회는 반드시 이뤄져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당이 가족증인을 철회했다면 가장 빠른 일정 내 청문회가 이뤄질 수 있도록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이 오늘 중으로 (청문회 일정을) 합의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자리에서는 국회 정치개혁틀별위원회를 통과한 선거제도 개편안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은 정치개혁의 핵심으로서 한국당도 같이 참여해서 본격적이고 깊이있는 토론이 진행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