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기도, 수술실 CCTV 민간병원으로 확대 추진
더보기

경기도, 수술실 CCTV 민간병원으로 확대 추진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2 14:27수정 2019-09-02 14: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경기도가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에서 운영되고 있는 ‘수술실 CCTV’를 2020년부터 민간의료기관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내년부터 이같은 내용을 담은 ‘민간의료기관 수술실 폐쇄회로(CC)TV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도는 수술실 CCTV를 시범적으로 설치·운영할 병원급 민간의료기관 10~12곳을 선정해 병원마다 3000만원의 CCTV 설치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본예산에 3억6000만원을 편성하기로 했다.

도는 희망 의료기관을 공모한 뒤 선정심의위원회 등을 통해 개인정보보호법 등 이행조건 충족 여부를 따져 설치비를 지원한다. 시범사업 결과로 확대 추진을 검토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도는 민간병원의 수술실 CCTV 설치를 유도하면서 관련 법령 입법화와 도민의 폭넓은 선택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도는 지난해 10월 전국 최초로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 수술실 CCTV를 설치했고, 올해 5월 수원, 의정부, 파주, 이천, 포천 등 산하 병원으로 이를 전면 확대했다.

이와 함께 올해 3월 전국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1818곳에 CCTV를 의무적을 설치하는 의료법 개정안을 보건복지부에 제출했다.

도 관계자는 “도민이 지지하고 있는 수술실 CCTV를 민간의료기관으로 확대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내년도 시범사업에 대한 효과를 면밀히 분석해 효과가 있을 경우 점진적으로 확대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