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해찬 “조국 기자간담회, 흠결 유무 충분히 판단할 기회”
더보기

이해찬 “조국 기자간담회, 흠결 유무 충분히 판단할 기회”

뉴스1입력 2019-09-02 14:10수정 2019-09-02 14: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2/뉴스1 © News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오후 3시로 예정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대국민 기자간담회에 대해 “조 후보자가 흠결이 있는지 없는지 실제로 충분히 판단할 수 있는 기회가 되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 개최 사실을 전하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어머니와 아내, 딸을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할 거라고 주장해오다가, 오늘에 와서야 세 사람을 안 할테니 청문회를 뒤로 미뤄서 주말에 하자고 말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또한 “어머니와 아내, 딸을 (청문회) 증인으로 부른다는 것은 패륜이다. 패륜을 저질러놓고 폐륜을 철회할 테니까 청문회를 하자는, 이런 후안무치한 사람이 어디 있느냐”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그러고는 우리가 마치 청문회를 안 하려는 것처럼 (하는데), 꼭 청문회를 하고 싶으면 오늘과 내일 하면 된다. 자기들이 부르고 싶은 증인은 우리가 오라고 요청하면 된다”며 “꼭 뒤에 가서 증인들에게 시간을 줘야 한다고 주장한다. 선수들끼리 왜 이러느냐. 공적인 일은 곧고 선하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우리가 양보해서 내일까지 (청문회를) 하기로 한 것인데, 기왕 이렇게 된 거 법적인 절차를 거쳐 오늘까지 마감 짓는 게 좋지 않겠느냐”며 “정말 내일까지 한다면 우리가 한국당이 원하는 증인을 모셔 오도록 해서라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