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민 청문회’ 카드 꺼내든 조국…‘끝장 기자회견’ 정면돌파
더보기

‘국민 청문회’ 카드 꺼내든 조국…‘끝장 기자회견’ 정면돌파

뉴스1입력 2019-09-02 13:47수정 2019-09-02 13: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전 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여야 합의정신 따라 청문회 개최를 결정해달라“며 거듭 호소했다. 2019.9.2/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개최가 기약 없이 미뤄지면서 조 후보자가 이른바 ‘국민 청문회’ 카드를 꺼내 들었다.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소명할 기회를 잃지 않도록 직접 자리를 만들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조 후보자는 2일 오전 11시51분쯤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 건물 로비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중이라도 국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가족 등 핵심 증인을 채택할지를 놓고 여야가 이견을 보임에 따라 당초 이날부터 이틀간 국회에서 개최하기로 합의된 인사청문회는 사실상 무산된 상황이다.

이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1일) 조 후보자를 향해 “당장이라도 형식에 얽매이지 말고 국민과 언론과 또다른 국회와의 대화를 통해 적극적으로 자신의 진실을 밝혀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개최 일정이 합의된 뒤로 사그라들었던 ‘국민 청문회’ 안을 여당이 다시 제시하며 조 후보자가 직접 의혹 해명에 나설 것을 촉구한 셈이다.

조 후보자가 이같은 제언을 받아들이리라는 조짐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서도 이미 감지됐다.

“여야가 합의 정신에 따라 인사청문회 개최를 결정해 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히면서도, ‘소명 기회를 어떻게 만들 계획인가’라는 질문에는 “조금 고민해서 말씀드리겠다”고 답하는 등 만일을 대비한 차선책이 필요하다는 것을 부정하지도 않았던 것이다.

조 후보자와 그의 가족을 둘러싼 의혹이 연일 제기되는 가운데, 청문회가 무산되면서 소명 기회를 잃는 것은 조 후보자에게 큰 부담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고 넘어갈 경우 문재인 정부의 사법개혁 과제를 풀어내야 할 법무부 장관직 수행은 물론, 향후 예상되는 정치 행보에도 의혹이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직접 반전의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국민 청문회’를 위한 밑작업 역시 조 후보자와 여당 차원에서 이날 오전까지 진행돼 온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는 “민주당에 (기자회견) 정식 요청을 했고 답이 오면 구체적인 방식과 시간을 정하겠다”고 밝혔으나,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오후 3시 국회 본청에서의 ‘무제한 간담회’ 방식 기자간담회 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한 상황이다.

한편 청와대는 오는 3일 국회에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는 등 사실상 조 후보자 임명 강행 절차에 돌입할 방침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