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노트르담 주변 ‘납’ 공포 계속…5개교 “새학기에도 휴교”
더보기

노트르담 주변 ‘납’ 공포 계속…5개교 “새학기에도 휴교”

뉴시스입력 2019-09-02 12:33수정 2019-09-02 12: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건부 "9월 학기 재개해도 된다" 판단에도
교육당국, 파리 5·6구 5개교 휴교령 연장

여름 방학을 마친 프랑스 파리의 학교들 중 일부가 9월에 시작하는 1학기에도 휴교령을 내렸다고 1일(현지시간) AFP 통신이 보도했다.

지난 4월 노트르담 대성당의 대규모 화재 당시 녹아내린 납 오염에 대한 복구작업이 끝나지 않았다는 판단에서다.

파리 교육 당국은 이날 “여름 방학 후 2일에 개학하기로 했던 파리 5·6구의 사립학교 5개에 대해 휴교령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7월 납 오염으로 인해 휴교가 결정됐다.

오염 여부를 조사한 보건 담당자들은 주 정부에 1학기 수업을 재개해도 될 수준이라고 공지했으나 가톨릭 교회가 운영하는 5개 사립학교는 “더욱 철저하게 오염 제거 작업을 해달라”며 휴교령을 유지할 것을 요청했다.

주요기사

지난 5월 수도권 일드프랑스 보건소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인근 출입금지 구역 토양에서 표본 검사를 한 결과, 1㎏당 납 검출량이 10∼20g으로 기준치의 최대 67배에 이르는 납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7월 프랑스 보건당국은 노트르담 대성당 인근 학교 어린이 175명을 상대로 정밀 조사를 벌인 결과 2명의 학생이 기준치(혈액 1ℓ당 납 50μg)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프랑스 환경단체 ‘로뱅 데 부아’가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발생 나흘 뒤인 4월19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성당의 화재로 최소 300t의 납이 녹아내린 것으로 추정된다.

환경단체들은 “파리 당국이 납 중독의 위험을 과소평가하고 노트르담 대성당 인근의 학교에 개학 결정을 내렸다”며 비난했다.

에마뉘엘 그레구아르 파리 부시장은 “파리시는 법이 요구하는 것 이상의 대처를 했다”며 “법에 명시되지 않았으나 우리는 20만유로(약 2억6000만원)를 투자해 공립 학교의 바닥 교체 공사를 결정했다”고 반박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