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동영 “與 셀프 청문회 아닌 ‘조국 국민특검청문회’ 제안”
더보기

정동영 “與 셀프 청문회 아닌 ‘조국 국민특검청문회’ 제안”

뉴스1입력 2019-09-02 10:07수정 2019-09-02 10: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News1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2일 사실상 무산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의 셀프 청문회가 아닌 국민특검청문회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후원회장·전당대회의장 연석회의에서 “국민의 알 권리를 지키고 이 정부에 대해서도 문제가 많은 법무장관 후보자 임명에 있어 성실히 의혹을 검증하는 마지막 노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금융·부동산 전문가 등 각 분야 대표자로 청문단을 꾸려서 여당의 셀프 청문회가 아닌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를 정의당에도 함께 하자고 제안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민주당이 조 후보자를 향해 직접 해명에 나서라며 사실상 ‘국민청문회’ 카드를 다시 꺼내든 것에 대해서는 “사실상 기자회견, 셀프 청문회로 통과의례를 삼으려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또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태국·미얀마·라오스 순방길에 앞서 조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들과 관련해 ‘대학입시제도 전반에 대해 재검토를 해달라’고 당부한 것을 두고는 “환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 대표는 “모르는 사이에 우리 사회는 계급사회로 이행하고 있다”며 “이에 결정적으로 기여하는 입시제도를 혁파할 근본적 고민이 필요하고 가장 고민해야 하는 사람은 국가지도자인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