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국민인가 조국인가…文대통령에게 묻는다”
더보기

황교안 “국민인가 조국인가…文대통령에게 묻는다”

뉴스1입력 2019-09-02 09:36수정 2019-09-02 09: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2/뉴스1 © News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문재인 정권은 조국 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 사법농단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조국 한 사람으로 법치가 훼손되고 삼권분립이 흔들리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렇게 말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는다. 국민인가, 조국인가. 이 질문에도 대답 안 하고 피한다면 정말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했다.

황 대표는 전날 문 대통령이 “청문회를 정쟁으로만 몰고 가 좋은 사람들을 발탁하기 어렵다”고 말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 발언은 얼마나 우리 국민을 우습게 보는지 드러낸 것”이라며 “국민이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검찰이 수사에 나서도 조국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국 사태의 근본 책임은 편법·불법으로 부를 축적하고 특혜·특권으로 자녀를 키운 조국은 물론, 이런 사람을 장관에 앉히려는 문 대통령에게 있다”며 “그런데도 책임을 인정하기는커녕 국회와 야당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인사청문회 제도와 취지까지 부정하고 나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특히 “조국에 대해 좋은 사람이라니, 그러면 검찰은 좋은 사람을 수사하겠다고 나선 것인가”라며 “사실상 검찰에 조국을 수사하지 말라고 공개적으로 압박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헛된 욕심을 버리고 조국을 포기해야 한다”며 “조국 지키기에 올인한다면 전국민적 분노와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한편 황 대표는 8월 수출과 무역수지 감소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위기의식 불감증이 대위기를 초래하고 있다”며 “실패한 경제정책을 고집하지 말고 죽어가는 우리 경제 살리기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