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평화당 “靑, 조국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손 떼라”
더보기

평화당 “靑, 조국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손 떼라”

뉴시스입력 2019-09-02 09:31수정 2019-09-02 09: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민주 반응 자폭에 가까워…겁박이자 가이드라인"

민주평화당은 청와대와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에 격앙된 반응을 보이는 것을 ‘자폭’에 비유하며 “검찰을 향한 엄포는 조국 게이트(수사)에 대한 겁박이자 가이드라인”이라고 지적했다.

문정선 대변인은 2일 오전 논평을 내어 “청와대와 민주당의 반응은 숫제 자폭에 가깝다. 피의사실 유포라는 가짜뉴스까지 앞장서 퍼트리고 있는 것이 청와대와 민주당이다. 적어도 조국의 비리를 묻고 감싸며 검찰개혁을 입에 담아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변인은 “검찰의 정치중립, 사법개혁보다 조국 살리기가 중요한가. 국민청문회란 꼼수도 민심과는 거리가 먼 조국 맞춤용 쇼에 불과하다”며 “곧 검찰의 수사를 받아야할 피의자에게 굳이 청문회가 필요한가. 청와대와 민주당은 꼼수에 무리수를 더하면서 스스로 사법개혁의 명분을 팽개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 대변인은 “윤석열 검찰총장 발로 함부로 차지마라. 살아있는 권력의 썩은 심장을 도려내는 것이야말로 국민이 바라던 검찰의 모습”이라며 “무소불위의 검찰, 안하무인의 검찰총장이라 공격한들 그 조차 대통령의 공이고 과가 아닌가. 실시간 검색어를 조작할 순 있어도 민심을 조작할 순 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 대변인은 “민심의 지지는 부패한 조국 후보자가 아니라 조국을 수사하는 검찰에게 있다. 그러니 청와대와 민주당은 윤 검찰총장에게 손 떼라. 국민은 조국을 겨눈 검찰의 다음 칼끝을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