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로또 1등 당첨금 착복했다” 흉기 휘두른 60대 구속
더보기

“로또 1등 당첨금 착복했다” 흉기 휘두른 60대 구속

뉴시스입력 2019-09-02 09:27수정 2019-09-02 09: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남 마산중부경찰서는 2일 로또 판매점 업주가 1등 당첨금을 착복한 것으로 오해하고 편의점 업주 부부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A(69)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했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7시께 창원의 한 편의점에 만취 상태로 들어가 업주 B(66)씨 부부에게 커터 칼로 얼굴 부위 등에 전치 2주의 상해를 가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약 1년6개월 전 로또복권 5등에 당첨됐는데, B씨가 자신을 속이고 1등 당첨금을 착복한 것으로 의심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주요기사

【창원=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