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폭행 혐의’ 강지환, 오늘 첫 재판…대형 로펌 변호인단 선임
더보기

‘성폭행 혐의’ 강지환, 오늘 첫 재판…대형 로펌 변호인단 선임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2 08:07수정 2019-09-02 08: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지환. 사진=스포츠동아DB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42)에 대한 첫 공판이 2일 열린다.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이날 오후 1시 50분부터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를 받는 강지환에 대한 첫 공판기일을 제1형사부(부장판사 최창훈) 심리로 연다.

이날 재판에서는 공소 사실 및 국민참여재판 의사 등을 확인하는 절차가 진행된다. 강지환은 첫 공판을 앞두고 국내 대형 법무법인 소속 변호사 4명을 선임했다.

강지환은 지난 7월 9일 오후 10시 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소재 자신의 집에서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주요기사

사건 당일 체포된 강지환은 최초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으나, 구속 이후 진행된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당시 술에 취한 강지환이 약물 성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했으나 음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강지환은 사건 직후 출연 중이었던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또 소속사는 “예상할 수 없는 불미스러운 일로 신뢰가 무너지게 됐다”며 강지환과의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