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저신용-저소득층에 금리 年17.9% 대출
더보기

저신용-저소득층에 금리 年17.9% 대출

남건우 기자 입력 2019-09-02 03:00수정 2019-09-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금융위 2일 ‘햇살론17’ 출시
13개 시중은행 등서 신청 접수… 연소득-신용등급 등 심사 최소화
연 20% 이상 높은 금리로 대출받는 저신용자들이 연 17%대로 돈을 빌릴 수 있는 대출상품이 2일 출시된다.

금융위원회는 1일 연소득, 신용등급 등 최소한의 요건만 심사해 연 17.9%에 700만 원 한도로 대출하는 ‘햇살론17’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달 2일부터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NH농협 등 13개 시중은행과 전국의 47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대출 신청이 가능하다.

햇살론17의 금리는 연 20%대인 2금융권에 비해 금리가 낮은 편이고 연체 없이 상환하면 1년마다 1∼2.5%포인트씩 금리가 낮아지는 특징이 있다. 상환은 매달 원금과 이자를 함께 갚는 원리금 균등분할상환 방식이다. 만기는 3년과 5년 가운데 자금 사정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중도상환수수료가 없기 때문에 여유자금이 생기면 전액 상환할 수 있다.

이 상품은 연소득이 3500만 원 이하이거나 신용등급이 6등급 이하이면서 연소득이 4500만 원 이하인 사람만 이용할 수 있다. 연소득은 신청일 직전 1년 동안의 세전소득 기준이다. 새희망홀씨 같은 다른 서민금융상품이나 제2금융권 대출을 이용하고 있어도 신청할 수 있다. 현재 대출을 연체 중이거나 기존에 빌린 돈이 소득 수준에 비해 과도하게 많은 사람은 대출이 제한될 수 있다.

주요기사

햇살론17의 한도는 원칙적으로 700만 원이지만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상담을 통해 최대 1400만 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대출 한도를 늘리려면 신용정보뿐 아니라 소득상황, 자금용도, 상환계획에 대한 정밀심사를 거쳐야 한다. 금리는 17.9%로 동일하다.

남건우 기자 woo@donga.com
#금융위#햇살론17#저신용자 대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