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의혹은 다 헛소리”… ‘조국 방어전’ 총대 멘 유시민
더보기

“조국 의혹은 다 헛소리”… ‘조국 방어전’ 총대 멘 유시민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9-01 19:57수정 2019-09-01 20: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동아일보 DB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 확인 과정에서 온갖 억측과 짐작, 추측, 희망사항을 결합해 ‘절대부적격’ ‘위선자’ ‘이중인격자’ ‘피의자’라고 하는 것은 다 ‘헛소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지난달 29일 라디오 인터뷰에 이어 다시 ‘조국 방어전’ 총대를 메고 나선 것이다.

유 이사장은 지난달 31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봉하음학회’에서 “조 후보자가 법무장관으로 적합한지 판단하려면 팩트가 있어야 하고, 이를 근거로 한 합리적 추론과 결과가 나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은 “지금은 언론과 야당이 제기하는 의혹과 조 후보자 측 팩트가 서로 충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아직 결론을 내리기에는 충분치 않으니 서로 부딪히는 팩트에 대한 주장을 인사청문회에서 부딪히게 해봐야 한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을 보도한 일부 언론에 반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신문이 ‘조국의 위선’이라는 제목으로 칼럼을 쓰려면 먼저 팩트를 제시하고 어떤 추론을 거쳐 그 결론에 이르렀는지를 이야기해야 한다”며 “그런 과정 하나 없이 ‘천박하다’ ‘위선자다’라고 단죄해놓고 ‘조국 편드는 놈들은 다 똑같은 놈들이고 진영논리’라고 하는 건 횡포이자 반지성주의, 선동”이라고 했다. 그는 “(조 후보자 딸이) 시험을 치지 않았다는 보도는 거짓말이며 사모펀드도 아는 사람끼리 하는 사적 펀드로 조 후보자가 책임있는 행위를 했느냐 하는 것이 핵심인데 아직 팩트 확인 단계에 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대학가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대해서도 “대학생들도 생각을 해봐야 한다”며 “촛불을 들었다고 다 아름다운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촛불을 들게 만든 판단이 무엇에 의거하고 있나, 그 판단이 합리적 추론에서 나왔나 (생각해 봐야 한다). 나라면 그런 결론에 이르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한편 이재명 경기지사,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 등 여권 내 대선 주자들이 잇따라 조 후보자 옹호에 나선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도 가세했다. 박 시장은 1일 페이스북에 “며칠 전 조 후보자와 짧게 통화를 했다”며 “저는 누구보다도 가까운 곳에서 조 후보자를 지켜봐 온 사람이다. 조국은 대한민국을 좀 더 나은 사회로 확장하고 발전시키는 데 꼭 필요한 인물”이라고 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